top
bottom
SITE 내 검색  [옵션]
 자유게시판
 사이트이슈
 전립선염 치료기
 전립선비대증 치료기
 전립선염 완치기
 전립선 Q/A
 전립선과 남성
 전립선 뉴스
 전립선 리포트
 전립선 자가진단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전립선치료 대체의학
 운영자료보관실
전립선 전문사이트
 직거래장터
굿헬스kr
하라체어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Chronic noninfectious prostatitis) - 전립선염 완치자 & 환우카페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만성골반통증후군, CPPS)

 

1. 정의

 

    전립선액에서 세균은 검출되지 않으나 전립선염 증상이 있는 경우 비세균성전립선염(Noninfectious prostatitis)이라 한다. 미국국립보건원(NIH)은 비세균성 전립선염을 염증수치가 기준치 이상 발견되는 경우(IIIa), 염증수치가 정상인 경우(IIIb)의 두가지로 분류한다. 치료방법이 동일하므로 실질적으로 양자간의 차이는 거의 없다.

 

 

IIIa 염증성 만성골반통증후군

IIIb 비염증성 만성골반통증후군

염증수치가 기준치 이상 발견되고 증상 있음

염증수치가 정상이나 증상 있음

 

※ 비염증성 만성골반통증후군의 경우 우리나라에서 전립선통이라 불리우던 것임을 알 수 있다. 우리 카페는 전립선통을 따로 구분없이 전립선염의 범주에 포함시켜야하고 치료방법 또한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카페 개설 초기부터 강조한 바 있다.

 

 

2. 비세균성전립선염의 원인

 

비세균성전립선염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어 있지 않다. 그러나 많은 경우(거의 70%이상)들이 요도염등 세균감염 이후에 그 후유증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나머지 약 25~30%의 경우는 원인이 아직 분명하지 않다. 몇가지 원인으로 추정되는 것중 하나는 소변의 역류, 자가면역질환, 바이러스 .....  그러나 이들이 원인일 가능성은 높아보이지 않는다. 하나하나 원인으로 추정되는 것들을 분석해 보자.

 

  • 소변의 역류가 원인이라면 나이에 관계없이 전립선염이 발생해야 한다. 그러나 카페 2004년 전립선보고서에서 보았듯이 전립선염은 적어도 16세 이상의 성적으로 성숙해진 나이에서부터 발생한다. 소변의 역류설은 넌센스일 가능성이 높다.
  • 자가면역질환, 모든 정체불명의 질환에 항상 따라다니는 원인중 하나이다. 가능성은 있다. 실제 비율은 미지수이다.
  • 바이러스, 역시 가능성은 있다. 만일 바이러스가 원인이라면 항생제 치료는 무용지물이다. 만일 이 경우라면 항생제치료보다는 다른 방법으로 신체의 자기치유력을 극대화시키는 대체의학적 방법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몇 퍼센트가 바이러스가 원일일 지는 미지수이다.
  • 유사한 경우로 실제로는 세균에 의한 것이나 원인균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를 들 수 있다. 그러니까 실제로는 세균성전립선염이지만 이름만 비세균성전립선염인 셈이다. 카페는 이것을 '유사(의사)비세균성전립선염'이라 칭한다. 최근 PCR-S 원인균 진단법의 출현으로 과거 비세균성전립선염으로 진단받은 환자가 세균성전립선염으로 확인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더 정확한 진단이 등장하면 현재의 비세균성전립선염 판정 기준은 또 달라질 것이다. 현재의 의학이 실존하는 전립선염과 관계된 모든 병원균을 알고 있고 찾아낼 수 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 최근 선릉탑의 박문수원장이 주장하고 있는 이론은 회음부근육의 과긴장이론이다. 이것은 나름대로 타당성이 있다고 본다.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의 원인의 대부분을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골반통증후군)의 원인의 하나로 설명될 수 있다. 회음부과긴장을 풀어주는 치료법으로 얼마만큼의 증상의 개선을 가져오는가 나아가 얼마만큼의 완치율을 보이는가에 따라 그 원인의 비중을 추정할 수 있을 것이다.
  • 카페의 경험으로 볼 때, 가능성 높은 또다른 이유가 있다. 그것은 전립선의 병원균에 의한 감염후에 남는 후유증으로서의 염증조직의 잔존이다. 이들 염증조직들은 감염시 발생한 화농과 더불어 항생제치료로 병원균이 사멸한 후에도 전립선에 잔존해 있으며 신체의 다른 부위와 달리 자연적으로 잘 없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상당수의 환자들은 장시간 항생제치료후 PCR 검사를 통해 원인균이 사멸했음에도 증상이 그대로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전립선이라는 조직의 특수성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방, 양방을 막론하고 경험많은 의사들이 쓴 치료법에 '배농'이란 단어가 빠지지 않고 있다. 배농과 더불어 전립선에 형성된 염증조직들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건강한 세포들로 대체시키는 것, 이것이 염증조직잔존이라는 원인에 의한 비세균성전립선염의 가장 근본적이고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정확한 진단을 통한 원인균의 박멸은 전립선염 완치를 위한 전단계가 되는 셈이다.
  • 또 하나 한의학적 관점이 있다. 보통 다음과 같이 설명된다. '부적절한 생활습관과 과도한 음주 및 식생활의 부절제로 비허생습(脾虛生濕 : 비위기능 약화되어 습이발생)하고 습열(濕熱)과 열독(熱毒)이 하초(下焦)로 하주(下注)하게 되는 습열하주(濕熱下注)가 있고 정신적 stress나 한사(寒邪)가 간맥(肝脈)에 울체하여 기혈응체(氣血凝滯)를 일으키고 선천적 허약과 후천적 방사과도(房事過度)로 신(腎)기능이 허(虛)하여 발생한다.'  - 출처: 일중손기정한의원(www.iljung.co.kr)

    

3. 비세균성전립선염의 치료

 

    다음은 대한전립선학회에 있는 내용을 일부 발췌하였다(출처 http://www.theprostate.or.kr)

 

제3형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 혹은 만성 골반통증 증후군은 치료가 잘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치료가 쉽지 않다는 것이지 절대로 치료가 안 된다는 생각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우선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해야 합니다. 대개 치료기간이 8주이상 필요하고, 치료로는 항생제, 주기적인 전립선 맛사지, 알파차단제, 진통제, 근육 이완제, 물리치료, 전기자극치료, 수술적 방법 등이 있으며, 그 외에 식사요법, 운동, 성생활, 스트레스 감소, 온수좌욕 등이 있습니다. 항생제는 이론상으로 비세균성이면 쓰지 말아야 하지만 어떤 균은 특별한 방법으로 검출해야 하기 때문에 균이 있어도 비세균성으로 판정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최근에 분자생물 학적인 방법 (균에 대한 PCR)으로 진단한 결과 50%가 넘는 환자들에서 균이 있는 것으로 나와 항생제를 4 - 6주 정도 투여하는 것을 권고하는 학자도 있습니다. 전립선 맛사지는 오래 전부터 사용되어 온 방법으로 전립선 내의 농이 잘 나오도록 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주 2-3회 가 적당하며, 집에서도 배우자의 도움으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규칙적인 성생활도 도움을 줍니다. 왜냐하면 사정할 때 나오는 정액의 1/3-1/4이 전립선액이기 때문이죠. 먹는 것으로써 항생제 이외에 과학적으로 효과가 미약하거나 입증되지 못하였지만 건강상품으로 치료에 이용되고 있는 것들로는, 아연, 종합 비타민제제, 꽃가루 추출물, 생약제로 마늘, Echinacea, Goldenseal, Beta-carotene, Selenium, Cranberry juice 등이 있습니다. 근육을 이완시 키는 것으로 알려진 생약제로는 Valerian, Crampbark, Scullcap 등이 있으며, Couch grass, Watermelon seed, Pipsissewa 등은 이뇨효과가 있다고 하며, Echinacea, Siberian Ginseng 등은 면역효과를 증진하고, Comfrey, Couch grass, Marshmallow 등은 통증을 완화시키는 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생약제들은 과학적인 입증이 미약하고, 일부의 환 자들에서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이러한 약제들을 추천하려는 사항이 아니며, 단지 여러 나라에서 사용되어진 것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하는 의도로 기술하해 보았습니다. 통증에 대한 치료는 별도로 기술하였습니다.

 

위의 인용문 안에는 국내 비뇨기과병원에서 실제 처방되고 있고  제시하고 있는 대부분의 치료법들이 소개되어 있다. 카페는 이러한 정보에 일부는 동의하고 일부는 동의하지 않는다. 그리고 중요한 것 하나. 위에 소개된 치료법중 현재 국내에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임상적으로 밝혀지고 있는 몇가지가 빠져있다. 등잔밑이 어둡다고 해야하나? 일중음으로 대표되는 한방적 치료법과 항간에 논란이 되고 있는 요도주입치료법을 포함한 몇가지 치료법이 그것이다. 이들은 완치자들을 분명히 만들고 있음에도 현재까지의 비뇨기과 교과서와 이론에서 제외되어 있거나 학회에서 인정받지 못하였다는 이유로 제도권의 의학전문가들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새로운(사실은 이미 오래전부터 지속되었다. 일중음의 등장은 6년전이고, 요도주입치료법은 거의 20년이다.) 치료법이 모든 전립선염을 완치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 제도권과 비제도권의 치료법들은 나름의 장점과 단점들을 모두 가지고 있으며 시간의 경과와 더불어 나름대로 진화의 길을 계속 걸어오고 있다. 카페는 이들 제도권과 비제도권의 치료법들의 장점들을 조합 또는 병용하여 전립선염 환자들의 치료에 사용한다면 70% 이상의 환자들이 완치될 수 있을 것이라 추정하고 있다. 그렇다면 나머지 30%는? 아직 전립선염의 치료에 넘어야할 산과 건너할 강들은 아직 남아있다. 그러나 그 산과 강들도 곧 정복될 것이다. 시기가 문제일  뿐이다.

 

카페는 현재 공인받은 제도권의 원칙적 치료법을 우선적으로 중시한다. 원칙적 치료법은 가장 중요한 치료법의 자리를 지켜왔고 앞으로도 계속 지켜나갈 것이다. 그러나 영원한 원칙은 없다. 공인이라는 행위의 주체가 사람이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세월이 흐른 뒤에도 '원칙적 치료법'이라는 것은 당연히 존재하겠지만 그 치료법을 시행하는 사람들과 그 치료법의 내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자세히 언급하지 않은 치료법들에 대해서는 차후에 시간이 나면 기술할 지도 모르겠다.

 

본자료는 비전문가가 작성한 자료이다. 자료의 참고에 주의를 요한다.

 

전체자료보기

 

 
백두한의원
필통한의원
 
Page View
오늘 1500 통계
전체 41673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