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bottom
SITE 내 검색  [옵션]
 자유게시판
 사이트이슈
 전립선염 치료기
 전립선비대증 치료기
 전립선염 완치기
 전립선 Q/A
 전립선과 남성
 전립선 뉴스
 전립선 리포트
 전립선 자가진단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전립선치료 대체의학
 운영자료보관실
전립선 전문사이트
 직거래장터
굿헬스kr
하라체어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과 남성불임에서 혐기성세균의 역할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있는 한 대학에서 발표된 논문중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참고로 혹시 제가 의학관계자가 아닌가 오해하시는 분 계신데 저는 이공계와 거리가 먼 사람입니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읊는다고 전립선카페지기 1년하다보니 이렇게 사람 버리고 말았습니다. 정말 빨리 떠나고 싶네요.

 

만성 세균성전립선염의 원인균 알아보기 - 혐기성세균들

 

그동안 PCR 진단결과 적지않은 분들에게서 성병균이나 전립선염 원인균으로 아직 분류는 되지 않았지만 혐기성세균들이 몇가지 발견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요새 많은 고민에 빠졌었습니다. 그러다 오늘 헝가리의 한 대학에서 발표한 실험결과가 문제해결의 열쇠를 조금은 주게 되었습니다.

 

임상실험에서 발견된 혐기성세균들은 만성전립선염과 관련있는 것으로 강하게 추정됩니다. 다음의 연구결과들은 이것을 뒷받침합니다.

 

그동안 PCR-S 진단에서 등장했던 혐기성세균들은 베일로넬라(Veillonella), 락토바실루스(Lactobacillus), 펩토스트렙토코코스(Peptostreptoccus) ... 이었습니다.

 

혐기성세균들이라면 검체 채취시 오염으로 결과가 잘못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생각합니다. 혐기성이란 산소가 없는, 즉, 공기가 없는 곳에서도 살 수 있도록 진화된 세균들이기 때문입니다. 일부 혐기성세균들은 공기중에 노출되면 곧바로 죽습니다. 산소가 세균들에게 독성작용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들 혐기성세균들은 정상적으로는 무균상태인 인체부위에 면역기능의 상실로 혐기성세균이 침입할 수 있는 조건을 제공해주면 발생한다고 합니다. 전립선의 농양은 대개 호기성과 혐기성 간균의 복합작용으로 발생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세균과 접촉한 전립선부위에 결함이 생기면 혐기성세균이 정착하게되고 감염병소를 형성하게 됩니다. 모두 의학교과서에 나와있는 내용입니다.

 

전립선의 고름, 즉 농양 또한 의사들이 기본과목으로 배우는 의학기본서들의 여기저기에 많이 나와 있습니다. 전립선의 고름을 부인하는 의사선생님들은 대학시절 공부 열심히 하지 않은 분들입니다. ^^;;;

 

아래의 자료를 근거로 보건데 이들은 치료대상균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시간나는대로 더 많은 자료들을 찾아보겠습니다.

 

-----------------------

핵심내용을 간단히 정리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만성전립선염과 남성불임에서의 혐기성세균의 역할

 

치료가 잘되지 않던 만성전립선염 환자 80명의 전립선마사지후 채취한 전립선액과 마사지후소변을 호기성(산소가 있는)과 혐기성(산소가 없는)환경에서 각각 배양시켰다. 그중 37명의 환자는 정자의 운동성이 100% 감소함으로 인해 발생한 불임의 문제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 환자들의 샘플 전부에서 C. trachomatis, M. hominis, U. ureolyticum가 존재함이 관찰되었다.

 

80명중 30명은 병원체가 배양되지 않았다. 그러나 전체환자의 43%의 경우에서 혐기성세균이 호기성세균과 동시에, 또는 혐기성세균만이 105 CFU/ml 이상 잠복해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가장 흔히 분리된 혐기성세균은  B. ureolyticus, Prevotella spp, Porphyromonas spp,  Peptostreptococcus였다. 2~18시간의 인큐베이션후의 시험관실험은 이들 환자로부터 분리해낸 혐기성세균들이 건강한 정자들의 운동성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보여주였다. 

 

혐기성세균에 심하게 감염된 만성전립선염환자들에게 장기간의 항생제처방은 그들의 불만과 증상을 제거시켰다.   

 

Role of anaerobic bacteria in chronic prostatitis and male infertility

1Department of Clinical Microbiology, 2Department of Urology, Albert Szent-Györgyi Medical University, Szeged, Hungary
  

The accurate diagnosis of chronic prostatitis syndromes poses a major challenge to physicians and clinical microbiologists. About half of all men suffer from symptoms of prostatitis during some part of their life. In acute bacterial prostatitis, Gram-negative bacteria are the most common pathogens. The roles of Gram-positive bacteria in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and of Chlamydia trachomatis in "non-bacterial" prostatitis are debated. Empirical antibiotic therapy is often used for the treatment of chronic prostatitis.

During this study, the urethral discharges and the prostatic fluids after prostate massage of 80 patients with therapy-resistant chronic prostatitis were cultured in parallel in aerobic and anaerobic environments. Thirty-seven patients exhibited infertility problems, with a 100 % decrease in the motility of their sperms. The samples of all patients were screened for the presence of C. trachomatis, M. hominis and U. ureolyticum. Thirty of the 80 patients gave negative culturing results for all pathogens screened, but 43 % of the patients harbored >105 CFU/ml anaerobic bacteria alone or together with aerobic bacteria. The most frequently isolated anaerobic bacteria were B. ureolyticus, Prevotella spp, Porphyromonas spp and Peptostreptococcus. In vitro  tests after incubation for 2 to 18 hours demonstrated the negative effects of the anaerobic bacteria isolated from these patients on the motility of healthy sperms. In patients with massive anaerobic infection, long-term antibiotic therapy active against anaerobic bacteria led to elimination of the complaints, and the symptoms of chronic prostatitis. The use of molecular diagnostic methods will be discussed.

출처: http://falco.elte.hu/HSMC/N-R.html

 

전체자료보기

 

 
백두한의원
필통한의원
 
Page View
오늘 6716 통계
전체 42344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