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bottom
SITE 내 검색  [옵션]
 자유게시판
 사이트이슈
 전립선염 치료기
 전립선비대증 치료기
 전립선염 완치기
 전립선 Q/A
 전립선과 남성
 전립선 뉴스
 전립선 리포트
 전립선 자가진단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전립선치료 대체의학
 운영자료보관실
전립선 전문사이트
 직거래장터
하라체어
굿헬스kr


 [re] 만성전립선염치료에서 성배우자의 치료문제 ( 2007-02-19 16:24:52 , Hit : 12264
 카페지기
 

그동안 카페에서 있었던 뜨거웠던 논쟁 중 하나는 만성전립선염의 여성에의 전염성 여부였다.

이러한 문제는 전립선염의 치료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데, 그것은 역으로 전립선염 치료시 성배우자를 치료할 것인지의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판단기준이 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만일 성배우자가 전립선염의 원인균을 가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방치한다면 남성이 항생제 치료로 전립선염의 원인균을 박멸시킨다하더라도 다시 원인균에 재감염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불행하게도 아직까지 어떤 명확하고 체계적인 원칙이 발견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임상적으로 너무나도 다양한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몇가지의 가정과 논리적 추론만이 가능할 뿐이다.

.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의 가정과 처방

1.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은 여성에게 감염을 일으키지 않는다.

2. 따라서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의 성배우자는 특별한 치료를 요하지 않는다.

3. 이와 같은 단순한 결론은 치료대상이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이 확실하다는 매우 강한 가정을 전제로 한다. 그러나 이러한 가정에 조금이라도 불확실한 요소가 개입하게 되면 이야기는 달라지게 된다.

따라서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에 대한 분명한 확신이 없다면 다음의 가정과 처방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 만성세균성전립선염의 가정과 처방

1. (전제1) 만성세균성전립선염은 여성에게 감염을 일으킨다.
    (전제2) 만성세균성전립선염일지라도 여성을 감염시키지 않는다.
이두가지 전제를 합하면 '만성세균성전립선염은 여성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도 아닐 수도 있다'라는 다소 모호한 전제를 만들 수 있다.

2. 따라서 어떤 전제를 받아들이냐에 따라 성배우자의 치료여부에 대한 판단은 달라지게 될 수밖에 없다. (전제1)은 필연적으로 성배우자의 항생제치료를 요구할 것이며, (전제2)는 성배우자의 성배우자의 치료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

3. 그렇다면 문제는 두가지의 상반된 전제인 (전제1)과 (전제2) 중  어느것이 옳은가 하는 것인데, 많은 전문가들의 의견은 (전제2)를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큰 문제는 임상적인 경험을 보면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는 것이다. 카페에서는 (전제1)의 타당성을 뒷받침하는 사례들이 다수 발견되고 있다.

여기에 대해서는 무언가 의학적인 검증을 통해 이론이 확립되는 것이 바람직하겠지만 아직까지 납득할만한 연구결과는 보이지 않고 있다.     

따라서 이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한 의학적 메커니즘이 밝혀지고 이론이 확립되기전까지는 현재로서는 상황에 따른 대처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카페의 경험상 다음의 경우는 병원의 세균성, 비세균성 판정을 막론하고 성배우자도 함께 항생제치료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1. 여성의 부인과적 검사(소변이나 질검사)에서 염증이나 병원균이  발견된 경우

2. (부인과적 검사에서 정상이라 하더라도) 성배우자와의 콘돔없는 성관계후 요도염 또는 전립선염이 재발하는 경우

3. (부인과적 검사에서 정상이라 하더라도) 남성의 소변 또는 전립선액의 배양검사나 PCR 검사에서 성병균이 검출되었고 성배우자와 콘돔없는 관계를 한 적이 있는 경우.

4. (부인과적 검사에서 정상이라 하더라도) 남성이 질병이 의심스런 여성과의 성관계후 요도염 또는 전립선염이 발생하였고 남성이 성배우자와 콘돔없는 관계를 한 적이 있는 경우

5. 남성과 여성 모두 비뇨기과적 검사에서 이상없음이 확인될 때까지는 콘돔없는 섹스나 오럴섹스를 금한다. 양자의 건강성이 확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성관계후 양자 중 어느 한쪽이라도 요도염이나 전립선염(여성의 경우 질염이나 방광염)이 재발한다면 양자는 모두 완치될 때까지 재치료를 받아야 한다.


-----공사중-----


<참고자료>

http://www.prostate-care.org/bbs/zboard.php?id=2&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6

http://www.prostate-care.org/bbs/zboard.php?id=7&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01

http://www.prostate-care.org/bbs/zboard.php?id=7&page=3&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7

http://www.prostate-care.org/library/contagious.htm

http://www.prostate-care.org/library/choice_infection.htm

http://www.prostate-care.org/bbs/zboard.php?id=2&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21


IP Address : 211.110.153.80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계속 업데이트 中  카페지기  2005/04/26 9509
13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6: "완치후 또는 치료중의 건강관리에 대해"  카페지기 2006/02/28 12280
12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5: "만성전립선염의 치료에 대해"  카페지기 2006/02/28 15785
    [re] 만성전립선염치료에서 성배우자의 치료문제  카페지기 2007/02/19 12264
10     [re] 세균성전립선염과 비세균성전립선염의 구별  카페지기 2006/04/21 13904
9     [re]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카페지기 2006/04/21 11558
8     [re]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카페지기 2006/04/21 9347
7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3: "초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카페지기 2006/02/28 12314
6     [re] 만성골반통증후군(CPPS)의 진단 [2]  카페지기 2006/03/21 10483
5     [re] 항생제의 처방과 복약  카페지기 2006/03/21 14290
4     [re] PCR 검사에 대해  카페지기 2006/03/15 11072
3     [re] 어떤 병원을 선택할 것인가? [1]  카페지기 2006/02/28 9950
2   만성전립선염 치료 가이드라인 2: "최선의 대책은 예방이다."  카페지기 2006/02/28 11437
1   만성전립선염 치료 가이드라인 1: 전립선염의 원인 [5]  카페지기 2006/02/28 14534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BIN
 
필통한의원
백두한의원
 
Page View
오늘 11330 통계
전체 4091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