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bottom
SITE 내 검색  [옵션]
 자유게시판
 사이트이슈
 전립선염 치료기
 전립선비대증 치료기
 전립선염 완치기
 전립선 Q/A
 전립선과 남성
 전립선 뉴스
 전립선 리포트
 전립선 자가진단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전립선치료 대체의학
 운영자료보관실
전립선 전문사이트
 직거래장터
하라체어
굿헬스kr


 [re] 항생제의 처방과 복약 ( 2006-03-21 08:44:18 , Hit : 14495
 카페지기
 

* 본 내용들은 카페의 검증에 따라 계속 수정, 보완될 것입니다. 그러나 본 글의 작성자는 의학전문가가 아님에 유의 바랍니다.

   일단 html 자료실에 있는 아래의 자료를 참고하기 바란다.

http://www.prostate-care.org/library/guideline_usa.htm

   항생제 치료는 전립선염의 원인이 세균성일 경우 사용한다. 그러나 최초의 치료는 세균성, 비세균성 막론하고 일정기간 항생제치료를 시행한다. 그 이유는 진단결과에도 불구하고 현대 의학으로서도 위음성의 가능성이 있고, 그 경우 위음성진단(원인균이 있음에도 비세균성 판정을 받는 것)으로 항생제치료를 처음부터 포기하는 것에 의한 부작용은 훨씬 더 중대하고 위험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카페에 제시된 기준을 만족하는 비세균성전립선염이 분명하다면 항생제 치료는 불필요하고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그 경우 카페에 제시된 다른 치료방법들을 모색해 볼 필요가 있다.


1. 항생제 복용, 처방규칙

. 최초의 항생제 치료가 중요하다.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약을 충분한 기간 복용한다.

. 일정한 시간 간격으로 식후30분에 복용한다.

. 항생제 복용시 가능하면 충분한 양의 따스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약을 독하게 먹는다면 물을 적게 마시거나, 찬물과 함께 복용하지 마라.

. 항생제복용은 증상에 차도가 있다고 판단될 시 충분한 기간 처방받아야 한다. 의학적으로 합당한 사유없이 너무 단기간에 약을 교체하면 항생제 내성만 발현시킬 가능성이 높다.

. 증상이 좋아졌다고 자의적으로 복약을 중단하지 마라. 재발시에는 몇 배의 노력이 다시 요구된다.

. 항생제의 처방은 복합적인 균의 감염을 염두에 두고 이루어져야 한다. 단일균류에 대한 처방만으로 치료를 종결할 시, 잔존균에 의한 염증은 계속 진행되고, 주변장기로 파급되기까지 한다.

. 항상 항생제의 내성을 염두에 두고 약을 처방해야 한다. 제약사에서 복용기간을 정할 때 참고한 균의 저항력보다 임상적으로 실제 만나게 되는 병원균들은 저항력이 훨씬 강하다.

. 의학적으로 합당한 사유없이 무작정 항생제를  장기간 투여해서는 안된다. 장기간 투약시는 반드시 정확한 의학적 진단 및 투약의 효과적인 임상적 반응이 뒷받침되는 상황이어야 한다.

. 여러가지 약을 동시에 처방하게 될 때는 약들 상호간의 관계를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 약을 처방할 때는 환자에게 약의 부작용을 반드시 알려야 한다.



2. 기본적인 항생제 처방

   카페 경험으로는 세균성전립선염, 비세균성전립선염을 막론하고 4주 또는 그 이상의 항생제 처방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후 혐기성세균이나 원충류, 진균류의 감염에 대한 추가 처방이 따라야 한다. 경우에 따라 혐기성 세균에 대한 4주 이상의 항생제 처방이 필요하다. 아무런 이유없이 항생제를 1, 2주 단위로 마구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환우의 증상변화를 면밀히 살피고 항생제의 부작용이나 균의 내성획득 방지까지도 염두에 둔 처방을 해야한다.

혐기성 세균에 대한 처방에 대해서는 아래를 참조하라.
http://www.prostate-care.org/library/anaerobic_bacteria.htm
http://www.prostate-care.org/library/anaerobic_antibiotics.htm



3. 섹스파트너에 대한 처방

   이부분 아직 연구해야 할 부분이다. 대부분의 의학전문가들은 섹스파트너에 대한 치료는 필요없다고 말하는데, 과연 모든 경우에 해당될 수 있는지 회의가 들기 때문이다. 이부분 더 검토한 후 자료를 추가하겠다.



4. 미국 NGC의 항생제처방 가이드라인

Treatment for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Many antimicrobials penetrate the prostate gland poorly. In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the gland is either subacutely inflamed or non-inflamed.

Treatment should be chosen according to antimicrobial sensitivities.

Recommended regimens

For patients with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first line treatment is with a quinolone such as (Andriole, 1991; Naber, 1991):

Ciprofloxacin 5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Weidner, Schiefer, & Dalhoff, 1987; Childs, 1987; Weidner, Schiefer, & Brahler, 1991)
OR

Ofloxacin 2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Remy et al., 1988; Koff, 1996)
OR

Norfloxacin 4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Sabbaj, Hoagland, & Cook, 1986; Schaeffer & Darras, 1990)
Allergy

For those allergic to quinolones, the following is recommended:

Minocycline 1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Paulson & White, 1978)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In practice most experts would use doxycycline 1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because of more toxicity with minocycline.)
OR

Trimethoprim 2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OR

Co-trimoxazole (TMP-SMX) 960 mg twice daily for 28 days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Naber, 1991).
If minocycline is used, antibiotic sensitivity testing is essential as many urinary pathogens are tetracycline resistant. Many studies using trimethoprim or co-trimoxazole have used 90 days treatment (Naber, 1991).

Some studies have looked at longer treatment periods of 90 days or more (Andriole, 1991; Naber, 1991; Childs, 1987; Paulson & White, 1978; Milingos et al., 1983) but there is no evidence that this is superior to 28 days.

It is difficult to make evidence based recommendations about treatment because most studies have small patient numbers, are non-comparative, define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in different ways, have no placebo group, use different doses of the drug studied for different lengths of time, use different treatment outcomes and have different periods of follow-up. These recommendations are based on the studies available plus expert opinion.

Prostatic calculi have been suggested as a source for recurrent infection (Meares, 1987). They are extremely common radiographically (Ludwig et al., 1994; Peeling & Griffiths, 1984). Radical transurethral prostatectomy or total prostatectomy is effective in some patients if they are selected carefully (Barnes, Hadley, & O'Donoghue, 1982; Smart, Jenkins, & Lloyd, 1975).

Treatment for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

There are no universally effective treatments for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 The lack of knowledge of the etiology of these conditions means that no specific recommendations can be made and treatment choice is usually trial and error. There is currently a systematic review of therapies for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 taking place (McNaughton Collins, MacDonald, & Wilt, 2000).

Despite negative cultures most clinicians try antibiotics initially to cover occult infection. This may be effective in a number of patients (Brunner, Weidner, & Schiefer, 1993; Colleen & Mardh, 1975; Bergman, Wedren, & Holm, 1989; Thin & Simmons, 1983; Pavone-Macaluso, Di Trapani, & Pavone, 1991; Simmons & Thin, 1985) although this does not mean that the problem was genuinely infective. Treat as for chronic bacterial prostatitis with a quinolone or tetracycline.

Other treatments include:

Transurethral microwave thermotherapy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inflammatory) (Level of Evidence Ib, Grade of Recommendation A)] (Nickel & Sorensen, 1996)
Alpha Blockers:
Terazosin 2 to 10 mg for 28 days. The dose should be increased gradually according to symptomatic response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inflammatory and non-inflammatory) (Level of Evidence Ib, Grade of Recommendation A) (Neal & Moon, 1994; Lacquaniti et al., 1999).
Alfuzosin 2.5 mg three times daily for 42 days in patients with confirmed urodynamic abnormalities (Level of Evidence Ib, Grade of Recommendation A) (De la Rosette et al., 1992).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inflammatory). No specific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 can be recommended as the evidence base uses a drug not licensed in the United Kingdom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Canale et al., 1993).
Cernilton (pollen extract) probably acts as an anti-inflammatory. One tablet three times daily for 6 months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 (Level of Evidence III, Grade of Recommendation B) (Buck, Rees, & Ebeling, 1989; Rugendorf et al., 1993).
The bioflavonoid, quercetin 500 mg twice daily for 28 days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inflammatory and non-inflammatory) (Level of Evidence Ib, Grade of Recommendation A) (Shoskes et al., 1999).
Stress management (Miller, 1988). No specific therapy has been tested or advocated although referral for psychological assessment may be appropriate in some (Level of Evidence IV, Grade of Recommendation C). Diazepam 5 mg twice daily for 90 days has produced symptomatic benefit (Thin & Simmons, 1983) although benzodiazepines are not recommended in clinical practice because of dependency.
The role of allopurinol (chronic abacterial prostatitis/chronic pelvic pain syndrome) remains controversial (Persson, Rondquist, & Ekblon, 1996; Nickel, Siemens, & Lundie, 1996). A Cochrane Systematic Review, published in 1999, recommended that further studies are needed (McNaughton Collins & Wilt, 1999).
Sexual partners

Partner notification and empirical treatment is not required unless a specific sexually transmitted pathogen is found at initial screening. Management should be according to the guidelines for that specific infection.


IP Address : 203.252.33.55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계속 업데이트 中  카페지기  2005/04/26 9671
13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6: "완치후 또는 치료중의 건강관리에 대해"  카페지기 2006/02/28 12453
12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5: "만성전립선염의 치료에 대해"  카페지기 2006/02/28 15978
11     [re] 만성전립선염치료에서 성배우자의 치료문제  카페지기 2007/02/19 12465
10     [re] 세균성전립선염과 비세균성전립선염의 구별  카페지기 2006/04/21 14083
9     [re]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카페지기 2006/04/21 11714
8     [re]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카페지기 2006/04/21 9548
7   만성전립선염치료 가이드라인 3: "초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카페지기 2006/02/28 12515
6     [re] 만성골반통증후군(CPPS)의 진단 [2]  카페지기 2006/03/21 10688
    [re] 항생제의 처방과 복약  카페지기 2006/03/21 14495
4     [re] PCR 검사에 대해  카페지기 2006/03/15 11266
3     [re] 어떤 병원을 선택할 것인가? [1]  카페지기 2006/02/28 10173
2   만성전립선염 치료 가이드라인 2: "최선의 대책은 예방이다."  카페지기 2006/02/28 11619
1   만성전립선염 치료 가이드라인 1: 전립선염의 원인 [5]  카페지기 2006/02/28 14758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BIN
 
필통한의원
백두한의원
 
Page View
오늘 15786 통계
전체 42293446